2011.02.12 14:55

1층

조회 수 193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1층

막막하고 캄캄하고 손떨리고 심장 떨리는
빈곤한 글장이
1층에 사는 한 여인의 죽음이 남의 일 같지 않고
아니 내 일이다
한 달이고 두 달이고
아무도 찾아오지 않는 이 산속에서
내가 할 수 있는 일이란
하염없이 우는 일 밖에 없다
울다 지쳐 돌아 누우면 또 눈물이 난다

얼굴 한 번 보지도 못한 이를 위하여
찬 밥 한 덩이가 그리웠던  이를 위하여
이미 죽어버린 가녀린 영혼을 위하여
아니 나를 위하여
가슴이 찢어지는 눈물이라도 흘려야만  할 것 같다
김치를 얹은 밥 한 술갈을 뜨면서도
멈출래야 멈출 수가 없는 선홍색 눈물로
내가 사는 이 산 속
온통 물들여야만 할 것 같다

부디 잘 가소서
(작가 최고은을 생각하며)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7 너무 오래 홀로 두었다 관리자 2019.11.18 6
116 투표장을 나오면서 종화 2014.07.10 87
115 썰렁~ 2 종화 2013.10.06 115
114 단이 결이가 대학에... 3 종화 2013.01.30 200
113 이상하게 살아가는 놈 종화 2012.07.08 193
112 20일 만에 2 관리자 2012.06.24 147
111 단식 종화 2012.06.08 125
110 겨울길 종화 2011.12.22 121
109 벌써 종화 2011.10.06 109
108 조금 늦었지만... 관리자 2011.06.14 141
107 지금 여기에서 관리자 2011.04.15 131
» 1층 2 종화 2011.02.12 193
105 슬럼프 4 종화 2010.12.04 231
104 종화 2010.10.10 160
103 가을 문턱은 종화 2010.10.08 117
102 허전하면 생각나는 사람 4 종화 2010.06.03 367
101 5.18 후기 종화 2010.05.28 182
100 꿀맛같은 휴식 4 종화 2010.03.05 218
99 공단에서 1 종화 2010.01.21 205
98 펑펑 종화 2009.12.31 17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

LOGIN

SEARCH

MENU NAVIG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