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11 02:05

노동의 새벽

조회 수 31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원작시 박노해
작곡 김용수
가사 전쟁같은 밤일을 마치고난
새벽 쓰린 가슴위로 찬 소주를 붓는다.
아~ 이러다간 오래 못가지
이러다간 끝내 못가지
설은세그릇 짬밥으로 기름투성이 체력전을
전력 다해 바둥치는 전쟁같은 노동일
아하 오래못가도 어쩔수 없지
끝내못가도 어쩔수 없지
어쩔수 없는 이 절망벽 깨트려 솟구칠
거친 땀방울 피눈물속에서
숨쉬며 자라는 우리들의 사랑 우리들의 분노
희망과 단결을 위해
새벽쓰린 가슴위로 찬 소주를 붓는다.
노동자의 햇새벽이 오를때까지
노동자의 햇새벽이 오를때까지~~

노동의 새벽.png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PDF 앙코르악보 원작시 작사 작곡
235 내일을 향해 file 앙코르악보 강상구 강상구
234 넘고 넘어서 file 앙코르악보 강상구 강상구
233 님 생각 file 앙코르악보 강상구 강상구
232 내 어린 친구들에게 file 앙코르악보 강수호 강수호
231 내일을 위한 노래 file 강원용 나인용
230 노동자가 세상을 열자 file 강일 유희창
229 내 님 file 고규태 정세현
228 나의 기뻐하는 금식은 file 고승하 고승하
227 나 살던 고향 file 앙코르악보 곽재구 정태춘
226 난 정말 몰랐어요 file 구노련 공동창작 이건
225 내릴 수 없는 깃발 file 권혁인 권혁인
224 노총가 file 김광섭 이홍열
223 나무처럼 우리 젊음도 file 앙코르악보 김광현 김광현
222 노란 손수건 file 앙코르악보 김기영 김미원
221 나의 칼, 나의 피 file 김남주 노래야 나오너라
220 남과 북 file 김남주 윤민석
219 남총련 진군가 김동률 이정석
218 노동자 농민 file 김례삼 김종화
217 녹두야 file 김명곤 이성재
216 나를 불러 주신 주 file 김명숙 고승하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 Next
/ 12

LOGIN

SEARCH

MENU NAVIG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