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07 14:30

사이공의 흰 옷

조회 수 1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가사 한다발의 삐라와 신문 감추어진 가방을 메고
행운의 빛을 전하는 새처럼 잠든 사이공을 날아다닌다
복습은 끝나지도 않고 평온한 밤도 오지 않았다
내일도 수업시간엔 잠이 오겠지 그러나 간다 내일도 내일도
죽음넘어 뇌옥의 깊은 암흑의 벽에
흰옷에 시를 쓴다.
방울방울 흐르는 선혈 속에 이 흰 옷 언제까지나.

어느날 사라진 내모습 어머님의 슬픔과 눈물
사랑하는 사람을 뒤로 한채 그러나 슬피 울진 않는다.
사랑과 신뢰로 이루어진 삶
조국과 동지와 연인에게 굳게 맺은 나의 언약은
생명이 있는 한 변함이 없다.
죽음넘어 뇌옥의 깊은 암흑의 벽에
흰옷에 시를 쓴다.
방울방울 흐르는 선혈 속에 이 흰 옷 언제까지나.
앙코르악보 앙코르악보

사이공의_흰옷.gif

 

sigon-1.jpg

 

?

  1. 06Aug
    by 단풍
    in

    우린 살고 싶네

  2. 06Aug
    by 단풍
    in

    좋은 세상을 위해

  3. 06Aug
    by 단풍
    in

    너에게

  4. 06Aug
    by 단풍
    in

    중심

  5. 06Aug
    by 단풍
    in

    노래

  6. 06Aug
    by 단풍
    in

    전쟁을 반대합니다

  7. 07Aug
    by 단풍
    in

    사이공의 흰 옷

  8. 08Aug
    by 단풍
    in

    강철 새잎

  9. 08Aug
    by 단풍
    in

    가자! 노동 해방(공식음반 편곡Ver.)

  10. 08Aug
    by 단풍
    in

    거친 물살을 타고

  11. 08Aug
    by 단풍
    in

    겨울 패랭이

  12. 08Aug
    by 단풍
    in

    강철은 따로 없다 1

  13. 08Aug
    by 단풍
    in

    강철의 노래

  14. 08Aug
    by 단풍
    in

    구구단

  15. 08Aug
    by 단풍
    in

    그대를 찾습니다

  16. 08Aug
    by 단풍
    in

    그대에게

  17. No Image 08Aug
    by 단풍
    in

    겨울 그리고 사랑노래

  18. 08Aug
    by 단풍
    in A0

    6.15 청학 연대가

  19. 08Aug
    by 단풍
    in

    그날의 우리 모습

  20. 08Aug
    by 단풍
    in A0

    3대 헌장가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57 Next
/ 57

LOGIN

SEARCH

MENU NAVIG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