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22 02:11

마흔무렵

조회 수 24 추천 수 0 댓글 0
Atachment
첨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작사 김성만
작곡 김성만
가사 1 어느덧 내청춘에 가로등불이 낡은듯 희미 하니
퇴색해 있고 서산을 넘어가는 붉은 노을이
어쩌면 내모습을 보는것 같아
지금은 아버지 라는 이름이 있고
밝게 미소짓는 아이에 얼굴
내안에 행복이란 이런거라고
뒤돌아 보지말고 눈물짖지마

후렴 : 돌아보면 아쉬운 날들 꽃잎처럼 펼쳐진얼굴
다시 한번 해보는거야 시작하는 첫마음으로
마흔무렵 시작이 아름다워라
그 눈물도 아름다워라

2, 다시금 언덕위에 붉은 잎들이 뜨겁게 내맘처럼
빛을펼치고
내일은 한잎 낙엽 뒹굴어가듯 쓸쓸한 내모습도 저물어가려나
지금은 고랑고랑 패인골짜기 내생에 선명하게 자리를 잡아
흩날리는 머리칼은 흰꽃잎처럼 바람에
한올 한올 눈물고이네

마흔 무렵.png

 

마흔 무렵.png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PDF 앙코르악보 MR 작사 작곡
138 만민에게 전하자 file 김남조 Hubert
137 몸된 말씀 이루자 file Fred Kaan J. Neander
136 미운 오리 file 앙코르악보 MR 강수호 강수호
135 명동성당에서 file 연영석 고명원
134 마리아의 노래 file 고승하
133 무관의 제왕 file 고정완
132 목련꽃 피는 밤 배남천 김남수
131 먼 길 오신 님 file 앙코르악보 김민수 김민수
130 민들레처럼2 file 박노해 김봉철
129 마창 단결가 file 김봉철 김봉철
128 망월동 편지 김석준 김석준
» 마흔무렵 file 김성만 김성만
126 막차는 없다 file 송경동 김성만
125 망가진 기타 서정민 김성만
124 먼지가 부르는 차돌멩이의 노래 file 조영관 김성만
123 못난 꽃 file 도종환 김성만
122 무화과 file 김혜자 김성만
121 멋진 노동자 김성만 김성만
120 몸짓 김성만 김성만
119 무쇠 노동자 김성만 김성만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

LOGIN

SEARCH

MENU NAVIG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