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18 21:48

세상을 절망하던 날

조회 수 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작사 황광우
작곡 이시연
가사 여보게 나에게 문을 열어줄수 없겠나..
밤새 일하고 돌아온 노동자처럼 그대안에서 쉬고 싶네..
여보게 나에게 문을 열어줄수 없겠나..
그대 가을하늘의 방랑자처럼 휘파람을 불고 싶네..
그래 마음을 열면 상처입기 쉽고.. 마음을 닫으면 비난들을 필요없고..
세상이 우리를 갈라놓고 나를 먼저 생각하게 했었지..
하지만 여기 삶의 맑은 샘물이 나로 하여금 문을 열게하고..
그대가 삶에 지친 어느날 쉬어갈수 있도록 하네..
기다리겠네..언젠가..우리에게도 오지않겠나..
눈빛만으로도 서로의 아픔을 알아주는 날들이..

세상을 절망하던 날.png

 

세상을 절망하던 날2.png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앙코르악보 MR MIDI 작사 작곡
공지 서버 이전과정에서 파일이 분실되었습니다. 5
공지 댓글 사용법
2417 반갑습니다 2 희망새 이정아
2416 청춘 2 file 앙코르악보 희망새 신재관
2415 되돌려 주리라 file 앙코르악보 횃소리 횃소리
2414 쉼없는 나의 사랑 file 앙코르악보 횃소리 횃소리
2413 쉼없이 걸어온 길 file 앙코르악보 횃소리 횃소리
2412 어머님께 file 앙코르악보 횃소리 횃소리
2411 연방제 통일가 file 앙코르악보 횃소리 횃소리
2410 영원하라 민족전대여 file 앙코르악보 횃소리 횃소리
2409 우리가 사랑하는 file 앙코르악보 횃소리 횃소리
2408 우리는 하나 file 앙코르악보 황진영 황진영
2407 언덕길 file 앙코르악보 황자혜 이원경
2406 그리움 file 황의종 황의종
2405 어디로 황승미 황승미
2404 가자! 아름다운 나라로 file 황선하 고승하
2403 내 고향 오솔길 file 황상박 최삼명
2402 열사의 그 뜻대로 file 황규자 김호철
» 세상을 절망하던 날 file 황광우 이시연
2400 약속 file 앙코르악보 홍지연 홍지연
2399 언제까지나 file 앙코르악보 홍원표 이범준
2398 본다 file 앙코르악보 홍원표 이동혁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1 Next
/ 121

LOGIN

SEARCH

MENU NAVIG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