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10.11 15:27

공연이 끝나고

조회 수 59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민중가요의 한판 축제가 10월 8일 광주에서 열렸다
전국의 20여개팀이 참여하는 대규모 공연이었다
첫 시작을 알리기 까지 참으로 긴장하였다
민중가요를 들으려고 얼마나 많은 시민들이 나올까 하는 그런 조바심이었다
우리는 7시 정각에 공연을 시작하였다
물론 사람들이 꽉 차지는 못했다 그렇다고 공연시간을 늦출수는 없었다
공연이 시작된지 채 몇 분이 지나지도 않았는데 관객석은 어느새 다 채워져 버렸다
그제서야 안도의 한숨을 쉬면서 공연을 진행하기 시작했다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인파는 몰려들었고 민중가요가 전하는 메세지에 귀를 기울이는 시민들이 처음에는 어색했는지 모르나 금새 친근해 지면서 진지한 모습으로 공연을 지켜보며 노래를 듣고 있었다

우리는 최대한 성의를 다하여 공연을 준비하였고 31곡이나 되는 전곡을 자막처리하여 민중가요가 갖는 의미성을 선명하게 전달하려고 하였다
영상편집도 소홀함이 없이 노래에 맞게 영상을 창작하여 시민들에게 보여주기도 하였다  
무대설치 또한 여러번의 논의를 통한 연출단의 노력으로 인하여 자연스럽게 계단을 활용하게 하였고 뒤로 보이는 오월전사의 동상을 배경으로 사용하는 기지를 발휘하였다  
어정쩡한 뒷배경보다는 자연 경관을 활용하는 그림으로 예술감을 높인다는 작전은 그대로 시민들에게 전달되고 있었다
모든 것이 제대로 준비되지 못한 채로 공연을 맞이하긴 했지만 짧은 시간동안에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것들을 다했다고 생각한다
더피플 행사의 주제곡을 만들고 녹음을 하여 행사를 선전하는데 적극적으로 활용하기도 했다  민주노총이 방송차량을 지원하여 가두선전도 병행하였다
이렇듯  더 피플 공연은 많은 노력들이 베어 있었다
모든 출연진이 감동하며 기쁨을 감추지 못하고 달떴던 가장 큰 이유중 하나를 공개 하면서 글을 마친다

3시간 20분동안 진행되는 민중가요 콘서트에서
상업성이 물씬 풍기는 대중공연판도 아닌 곳에서
관객이 전혀 자리를 뜨지않고 끝날 때 까지 시민들은 본행사를 지켜주었다는 것이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5 면사포 쓴 동지에게 종화 2002.09.08 390
24 갈길은 간다 종화 2002.09.08 549
23 고난의 행군 종화 2002.09.08 478
22 꽃잎하나 받쳐 든 접견장 사랑이여 종화 2002.09.08 393
21 투쟁의 한길로 1 종화 2002.09.08 507
20 바쳐야한다 종화 2002.09.08 765
19 여성전사 종화 2002.09.08 312
18 한별을 우러러보며 종화 2002.09.08 622
17 지리산 종화 2002.09.08 521
16 파랑새 4 종화 2002.09.08 483
15 노랫말과 시 종화 2002.09.08 384
14 치열 종화 2002.09.08 242
13 둘째아들의 선물 종화 2002.09.08 211
12 새로운 만남 종화 2002.09.08 246
11 반편이 종화 2002.09.08 172
10 파란을 일으키는 돌이 되어 박종화 2002.09.02 178
9 실패보다 무서운 것은 중단이다 박종화 2002.09.02 219
8 최선은 아름답다 박종화 2002.09.02 192
7 목숨 박종화 2002.09.02 184
6 노래가 전하는 말 박종화 2002.07.25 20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

LOGIN

SEARCH

MENU NAVIG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