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10.12 12:48

[re] 공연이 끝나고

조회 수 526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수고하셨습니다.
뜻깊은 좋은 기획이었던 것  같습니다

>민중가요의 한판 축제가 10월 8일 광주에서 열렸다
>전국의 20여개팀이 참여하는 대규모 공연이었다
>첫 시작을 알리기 까지 참으로 긴장하였다
>민중가요를 들으려고 얼마나 많은 시민들이 나올까 하는 그런 조바심이었다
>우리는 7시 정각에 공연을 시작하였다
>물론 사람들이 꽉 차지는 못했다 그렇다고 공연시간을 늦출수는 없었다
>공연이 시작된지 채 몇 분이 지나지도 않았는데 관객석은 어느새 다 채워져 버렸다
>그제서야 안도의 한숨을 쉬면서 공연을 진행하기 시작했다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인파는 몰려들었고 민중가요가 전하는 메세지에 귀를 기울이는 시민들이 처음에는 어색했는지 모르나 금새 친근해 지면서 진지한 모습으로 공연을 지켜보며 노래를 듣고 있었다
>
>우리는 최대한 성의를 다하여 공연을 준비하였고 31곡이나 되는 전곡을 자막처리하여 민중가요가 갖는 의미성을 선명하게 전달하려고 하였다
>영상편집도 소홀함이 없이 노래에 맞게 영상을 창작하여 시민들에게 보여주기도 하였다  
>무대설치 또한 여러번의 논의를 통한 연출단의 노력으로 인하여 자연스럽게 계단을 활용하게 하였고 뒤로 보이는 오월전사의 동상을 배경으로 사용하는 기지를 발휘하였다  
>어정쩡한 뒷배경보다는 자연 경관을 활용하는 그림으로 예술감을 높인다는 작전은 그대로 시민들에게 전달되고 있었다
>모든 것이 제대로 준비되지 못한 채로 공연을 맞이하긴 했지만 짧은 시간동안에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것들을 다했다고 생각한다
>더피플 행사의 주제곡을 만들고 녹음을 하여 행사를 선전하는데 적극적으로 활용하기도 했다  민주노총이 방송차량을 지원하여 가두선전도 병행하였다
>이렇듯  더 피플 공연은 많은 노력들이 베어 있었다
>모든 출연진이 감동하며 기쁨을 감추지 못하고 달떴던 가장 큰 이유중 하나를 공개 하면서 글을 마친다
>
>3시간 20분동안 진행되는 민중가요 콘서트에서
>상업성이 물씬 풍기는 대중공연판도 아닌 곳에서
>관객이 전혀 자리를 뜨지않고 끝날 때 까지 시민들은 본행사를 지켜주었다는 것이다  
?
  • ?
    종화 2004.10.14 12:47
    오랜만에 글 남기시네요
    건강하시죠
    늘 관심을 갖는 그대가 있어 외롭지 않습니다

  1. No Image 08Sep
    by 종화
    2002/09/08 by 종화
    Views 390 

    면사포 쓴 동지에게

  2. No Image 08Sep
    by 종화
    2002/09/08 by 종화
    Views 549 

    갈길은 간다

  3. No Image 08Sep
    by 종화
    2002/09/08 by 종화
    Views 478 

    고난의 행군

  4. No Image 08Sep
    by 종화
    2002/09/08 by 종화
    Views 393 

    꽃잎하나 받쳐 든 접견장 사랑이여

  5. 투쟁의 한길로

  6. No Image 08Sep
    by 종화
    2002/09/08 by 종화
    Views 767 

    바쳐야한다

  7. No Image 08Sep
    by 종화
    2002/09/08 by 종화
    Views 313 

    여성전사

  8. No Image 08Sep
    by 종화
    2002/09/08 by 종화
    Views 622 

    한별을 우러러보며

  9. No Image 08Sep
    by 종화
    2002/09/08 by 종화
    Views 521 

    지리산

  10. 파랑새

  11. No Image 08Sep
    by 종화
    2002/09/08 by 종화
    Views 384 

    노랫말과 시

  12. No Image 08Sep
    by 종화
    2002/09/08 by 종화
    Views 242 

    치열

  13. No Image 08Sep
    by 종화
    2002/09/08 by 종화
    Views 211 

    둘째아들의 선물

  14. No Image 08Sep
    by 종화
    2002/09/08 by 종화
    Views 246 

    새로운 만남

  15. No Image 08Sep
    by 종화
    2002/09/08 by 종화
    Views 172 

    반편이

  16. No Image 02Sep
    by 박종화
    2002/09/02 by 박종화
    Views 178 

    파란을 일으키는 돌이 되어

  17. No Image 02Sep
    by 박종화
    2002/09/02 by 박종화
    Views 219 

    실패보다 무서운 것은 중단이다

  18. No Image 02Sep
    by 박종화
    2002/09/02 by 박종화
    Views 192 

    최선은 아름답다

  19. No Image 02Sep
    by 박종화
    2002/09/02 by 박종화
    Views 184 

    목숨

  20. No Image 25Jul
    by 박종화
    2002/07/25 by 박종화
    Views 203 

    노래가 전하는 말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

LOGIN

SEARCH

MENU NAVIG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