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12.31 13:15

펑펑

조회 수 21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펑펑
쏟아지는 산속의 눈발에 취해 그저 멍하니 바라만 볼 수 밖에 없다
앞마당 쓰는일도 엄두를 내지 못한다
지리산골 함양에서 정옥이가 보내준 홍시나 속절없이 먹어가며 펑펑이 아닌 주룩주룩 내리는 눈줄기나 바라볼 수 밖에
다른일을 할 수도 없다
아무 생각도 없이
머리도 하얗게 마음도 하얗게
술도 담배도 하얗게
그저 하얗게 동화되고 있을 뿐이다

무상 무념에 잠긴 산속의 이 순간
나는 참 행복하다

모두들 세모의 끝자락에서
자기만의 행복을 만드시길
그리고 새로운 한 해 계획 잘 만드시길
두 손모아 기원합니다
?

  1. No Image 18Nov
    by 관리자
    2019/11/18 by 관리자
    Views 71 

    너무 오래 홀로 두었다

  2. No Image 10Jul
    by 종화
    2014/07/10 by 종화
    Views 125 

    투표장을 나오면서

  3. 썰렁~

  4. 단이 결이가 대학에...

  5. No Image 08Jul
    by 종화
    2012/07/08 by 종화
    Views 221 

    이상하게 살아가는 놈

  6. 20일 만에

  7. No Image 08Jun
    by 종화
    2012/06/08 by 종화
    Views 165 

    단식

  8. No Image 22Dec
    by 종화
    2011/12/22 by 종화
    Views 157 

    겨울길

  9. No Image 06Oct
    by 종화
    2011/10/06 by 종화
    Views 131 

    벌써

  10. No Image 14Jun
    by 관리자
    2011/06/14 by 관리자
    Views 163 

    조금 늦었지만...

  11. No Image 15Apr
    by 관리자
    2011/04/15 by 관리자
    Views 154 

    지금 여기에서

  12. 1층

  13. 슬럼프

  14. No Image 10Oct
    by 종화
    2010/10/10 by 종화
    Views 183 

  15. No Image 08Oct
    by 종화
    2010/10/08 by 종화
    Views 144 

    가을 문턱은

  16. 허전하면 생각나는 사람

  17. No Image 28May
    by 종화
    2010/05/28 by 종화
    Views 205 

    5.18 후기

  18. 꿀맛같은 휴식

  19. 공단에서

  20. No Image 31Dec
    by 종화
    2009/12/31 by 종화
    Views 211 

    펑펑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

LOGIN

SEARCH

MENU NAVIG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