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9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이상하게 살아가는 놈

내가 말을 하면 꼭 한문으로 옮겨서 말하는 사람 한 개 있다
오늘은 노래가사에 대해 말을 이어갔다
가사를 읊조릴 때 한 폭의 그림이 쏜살같이 그려지는 회화성 짙은 가사가 좋은 가사중의 하나라고 말했더니 그 걸 서즉화 화즉서 라고 말을 받는다
화제가 바뀐 대화를 하다가
그 사람의 입장에서 생각하면 그럴 수도 있겠다 그랬더니
역지사지로 생각하는 건 좋은 일이라고 또 한자성어로 고친다
내 앞에 앉아서 태연하게 말을 받는 저 놈의 뺨을 그냥 탁 때려불고 싶다
남의 생각은 일프로도 안하는 놈이
오직 자기생각만으로 세상을 재단하는 놈이
어쩜 저렇게 태연하게 조뎅아리를 나불거릴까
물론 그가 나쁜 놈은 아니다
어떨 땐 구여운 구석도 있다

말과 손발이 다른 저 놈과의 애증관계를 어떻게 하면 끊어버릴 수 있을까
내겐 꽤나 진지한 고민이다

순결한 마음 하나로 사회와 나라를 위해 산다는 친구들 중에도
더러운 놈들 은근히 많다
그 중에서도 내가 제일 싫어하는 놈은
펜 갖고 장난치는 놈들이다
씹어서 먹어버리고 싶을 정도다
내가 신문방송학 출신이라서 그런가

어쨌든 아우야
말같지도 않는 점빵 차려놓고 기자 흉내내면서
돈냄새 맞고 그만 쫒아다녀라
털어서 먼지 안 난 놈 어딨냐고 큰소리 칠 땐
니가 야물게 보이는 게 아니라
참으로 참으로 불쌍하거든

너에게 주는 마지막 충고라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7 잔액조회 종화 2005.10.26 4693
116 벌써 20년인가 2 종화 2007.02.26 871
115 어쩌면 좋아 종화 2005.09.03 716
114 처음 본 순금부적 종화 2006.11.04 689
113 방을 치우다가 2 종화 2006.02.24 680
112 작업가운데 돌연히 1 우성 2006.04.11 667
111 종화의 살아 온 길과 이야기 2 박종화 2002.07.25 650
110 가을인가 싶더니... 종화 2005.10.23 636
109 형나요 , 해남떡 해남후배 2006.12.21 634
108 그러고 보니 종화 2006.11.04 633
107 아이들 2 종화 2005.05.14 622
106 내가 사랑했던 누이 종화 2004.06.11 587
105 철 잃은 꽃들 종화 2007.11.23 580
104 11일 종화 2007.11.12 572
103 내가 이런 놈이여 종화 2005.04.15 547
102 김성수박사님 종화 2005.07.13 491
101 훈계 잘하다가 종화 2004.11.04 480
100 금강산가자 2 종화 2005.09.28 478
99 2004년 광주의 오월 종화 2004.05.17 476
98 늦은인사 종화 2005.09.26 47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

LOGIN

SEARCH

MENU NAVIG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