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12.07 13:24

이 언덕길을

조회 수 30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이 언덕길을

찬 겨울이 오면 농민들은 아스팔트위에 농사를 짓습니다. 도청이나  군청 앞에서 나락을 노상에 적재해 놓고 농산물 값 보장을 목이 터지라고 외치는 농촌의 현실을 그렇게 표현하는 거지요. 오늘은 전국의 농민들이 서울 여의도로 모였습니다. 여의도 국회 앞 겨울의 맵짠 바람은 올해도 여전하기만 합니다. 벼랑 끝까지 내 몰린 화난 농심 속으로 함평의 농민들과 함께 나도 젖어 들어갑니다.

농민이 농사를 못 지으면 뭐하고 살지요?
미래가 없는 농민들이 스스로 농사짓는 일을 포기해야 하나요?
그러면 누가 농사를 짓나요?
우리 농산물이 없으면 외국산을 아무 것이나 사먹기만 하면 되나요?    
결국 농사가 없는 나라가 되는 것인가요?
아니면 모든 농민들이 해체되고 대기업이 농사짓는 나라가 되는 것인가요?
도대체 어떻게 하겠다는 것인지 말이라도 해줄 수는 없는가요?
아무런 대안도 없는 이 땅이 정녕 우리나라이고 우리는 이 나라의 주인인 것이 맞긴 맞는가요?

답답한 마음으로 쳐다보는 눈망울에 농민들이 입고 있는 옷들이 서럽게 박혀 옵니다. 붉은 쌀 포대를 잘라내서 거꾸로 뒤집어 쓴 모습이 화난 농심을 시리도록 표현하고 있네요. 가파른 언덕길을 사력을 다해 넘어와서 보니 다시 벼랑 끝에 서 있는 자신들의 모습입니다. 오늘 여기서 만큼은 최고의 패션입니다. 그 어떤 유명 디자이너가 만들어 낸  유행복이라 해도 이보다 아름다울 수는 없을 것 같습니다.

[이 언덕길을
피할 수 없다면 멈출 수도 없다면
어찌해야 할까요 ]

800*550

*인생의 길에 피해가야 할 게 너무 많습니다
때론 피할 수도 멈출 수도 없는 경우가 있습니다
깨지더라도 온 몸으로 부딪침을 즐기는 수밖에
다른 방법이 있다면 배우고 싶습니다

전체구도는 언덕길을 형상화하고 <길>자를 강조해 보았습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1 2009년 오월의 어머니여 들으소서 종화 2009.05.16 195
100 범민련에 대한 단상 종화 2009.05.15 203
99 금남로를 걷는다 관리자 2009.05.15 160
98 연재1-자유롭게 종화 2009.04.14 155
97 종화 2009.02.24 169
96 나답게 3 종화 2009.01.21 291
95 혁명과 청춘 1 종화 2009.01.14 375
94 열정 관리자 2008.12.21 260
93 겨울나무 2 종화 2008.12.07 228
» 이 언덕길을 종화 2008.12.07 301
91 행복할 수 밖에 종화 2008.08.25 243
90 말하라고 종화 2008.06.29 340
89 비가 온다면 종화 2008.06.29 241
88 촛불이다 종화 2008.06.28 286
87 비가 오고 있습니다 종화 2008.06.28 238
86 이게 무슨 짓인가 <1 과 2 > 종화 2008.06.01 238
85 너나 쳐 묵으랑께 종화 2008.05.03 430
84 꿈에 대하여 종화 2008.03.23 390
83 아름다움이여 1 종화 2007.12.26 380
82 금단의 선 종화 2007.10.04 36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

LOGIN

SEARCH

MENU NAVIG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