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10.04 11:31

금단의 선

조회 수 36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금단의 선
           박종화

금단의 선을 넘기 위해
자존심은 상하지 않으셨나요
있지도 않았던 노란색을 진하디 진하게 그어놓고
퍼포먼스를 해 가면서까지
민족번영을 갈구하는 그 진실된 마음처럼
속은 편하셨나요
내나라 내땅을 내가 넘어서 간다는데도
누가 뭐라 했지요
자기의 허락 없이는 금단의 선을 넘지 못한다는 사람이 있었지요
그 것도 우리나라 사람도 아닌
코쟁이 새끼가 끼어들어 콩나라 팥나라 했지요
눈가리고 아웅하듯
유엔사의 모자를 뒤집어 쓰고 와서
허가증 내밀어라고 했지요
그리고 무슨 선심이라도 쓰는 양
도장을 콱 찍어 주었지요
그렇지요

아직까지는
우리민족 어느 누구도 자유로울 수 없는
식민의 땅이라는 이유가 바로 거기에 있지요
당신이 넘고 나면 금단의 선은 지워질 거라구요
장벽도 사라질 거라구요
당신이 미국놈의 허락이나 받고 넘은 족적으로는
절대로 금단의 선을 지울 수 없는 노릇입니다
하늘이 두 쪽나도 지워지지 않을
민족번영이 아닌
분단을 확인하고 또 확인시켜 주는 금단의 선일 뿐입니다

남과북이
우리민족끼리
어떤 조건도 없이 용광로에 들어간 쇳덩어리로 되어
똘똘뭉쳐 힘을 합치지 않는 한
금단의 선은 지워지지 않을 거란 말입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1 2009년 오월의 어머니여 들으소서 종화 2009.05.16 195
100 범민련에 대한 단상 종화 2009.05.15 203
99 금남로를 걷는다 관리자 2009.05.15 160
98 연재1-자유롭게 종화 2009.04.14 155
97 종화 2009.02.24 169
96 나답게 3 종화 2009.01.21 291
95 혁명과 청춘 1 종화 2009.01.14 375
94 열정 관리자 2008.12.21 260
93 겨울나무 2 종화 2008.12.07 228
92 이 언덕길을 종화 2008.12.07 301
91 행복할 수 밖에 종화 2008.08.25 243
90 말하라고 종화 2008.06.29 340
89 비가 온다면 종화 2008.06.29 241
88 촛불이다 종화 2008.06.28 286
87 비가 오고 있습니다 종화 2008.06.28 238
86 이게 무슨 짓인가 <1 과 2 > 종화 2008.06.01 238
85 너나 쳐 묵으랑께 종화 2008.05.03 430
84 꿈에 대하여 종화 2008.03.23 390
83 아름다움이여 1 종화 2007.12.26 380
» 금단의 선 종화 2007.10.04 36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

LOGIN

SEARCH

MENU NAVIG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