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95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박종화선생님 노래를 무지 좋아하면서도 게으른탓에 공연을 본게 처음이었던거같습니다. 공연 내내 너무 행복했고 지금의 모습들이 너무 부끄럽게 느껴졌습니다..
암울했던 시대에 박종화선생님 노래를 들으면서 많은 고민들을 함께 토해냈던 사람들이 함께 하지 못한 게 너무 아쉽습니다. 물론 선생님말대로 마지막 공연을 보지 못한 사람들만 억울하겠지만요..
정말 고생 많으셨어요. 더 많이 알려내지 못하고 알린사람들에게조차도 공연장으로 같이 오지 못한게 너무 많이 죄송합니다..
늘 집회나가기전에 두려웠던 마음들을 떨치게 했던 투쟁의 한길로, 청년들의 가장 큰 고민을 한번에 해결해주었던 노래 바쳐야 한다..
정말 가장 많이 불렀던 노래인데 이 노래들이 없었더라면 아마도 두려움을 떨쳐내지도 못했을 것이고 스스로를 전사라고도 감히 말할수 없었을 거 같아요..
저를 포함해서 많은 사람들이 생활인이라는 이름으로 혹은 변절이라는 이름으로 모두 전선에서 멀어졌을때 늘 같은 자리에 통일전사로 서계신 선생님께 늘 많은 빚을 지고 너무 잘 살고 있음이 또한 죄송스럽습니다..
이젠 공연도 끝났으니까, 건강 잘 챙기시고 아무도 하지 못하고 가기 못했던 길에 대한 고민은 이제 조금만 하셨으면 좋겠어요.
저는 오늘도 선생님의 노래들을 들으면서 그래도 아직 무언가 이루어낼수 있는 조국사랑의 길이 있는거 같아 조금은 행복합니다..
마지막 공연이라고 말을 했지만 설마 정말 마지막은 아니겠지요..
그럼 다시 뵙는 날까지.. 늘 건강하세요..

      - 서울에서 경숙 올림-
?
  • ?
    종화 2007.09.20 18:07
    벌써 며칠이 지났어요
    인생을 살면서 아쉬움은 항상 있는 것 같아요
    오늘의 나 그리고 나의 공연만이 아닌 모든 일상이 아쉬움이란 그림자를 달고 있다고 생각하면 그리 크게 마음이 아리는 것은 아니랍니다
    20년이라는 세월의 무게를 오늘이나마 털어냈다는 게 후련해요 아니면 영원히 할 수 없을 일이잖아요
    내가 유명한 연예인도 아닌 바에야 지금이라도 이렇게 생의 한끝을 털어버린다는 것 그리고 벗들과 작은 공감이나마 했다는 것 그 것으로 만족할렵니다
    남은 생이 짧아지는 길목에서 무엇을 하고 어떻게 살아볼 것인가 많이 사색하는 가운데 길을 찾아 볼렵니다 내내 진한 진정으로 저의 두리를 보살펴 주신 모든이 들에게 경숙님의 글을 핑게삼아 감사함을 다시 한번 전한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박종화의 시서화음 - 한글소나무 file [종화] 2022.08.08 60
공지 창작 30년 기념작 ..사색30 [종화] 2020.09.15 54
공지 새 홈페이지는 계속 바뀌는 중입니다. 박종화 2012.12.06 136
공지 음반과 책들! 관리자 2010.10.26 417
공지 박종화인터뷰기사 - 창작20년 관리자 2007.10.03 6733
680 길손처럼... 나그네 2007.11.23 154
679 후원회 신규가입 관리자 2007.10.07 218
678 11일 대회장에 갑니다 종화 2007.11.10 238
677 사진멜로... 1 이규 2007.11.06 134
676 민중가요페스티발 경기민예총 2007.10.04 6189
» 더 많은 아쉬움이 남는 마지막 공연에.. 1 오경숙 2007.09.20 295
674 형님 공연 잘 끝나셨지요. 1 꽃다지 성일 2007.09.18 211
673 책임지는 사랑이려오???? 3 들꽃 2007.09.15 327
672 장투사업장의 명절맞이 식음료유통본부 2007.09.11 187
671 공연협조공문 관리 2007.09.06 398
670 공연소식 듣고 반가움에.. 1 김애정 2007.08.28 219
669 인권영화제 정기상영회 8월 반딧불에 초대합니다. 인권영화제 2007.08.23 115
668 공연을 축하드립니다. 1 꽃다지 성일 2007.08.21 126
667 단이와결이의통일노래중[소풍가요]-선전해설2 단이결이 2005.03.09 353
666 박종화 한글 서예 소품전 1 관리 2007.05.25 312
665 박종화독집(비겁하게사는법) 앨범 소개 관리자 2005.11.29 7549
664 ㅇ보고픈마음 1 최철문 2007.05.15 173
663 한미 FTA 종화 2007.04.07 240
662 [공모소식] 13회 지용신인문학상 - 작품마감 4월20일 동양일보 2007.04.06 126
661 손현숙 콘서트 "내가 사랑하는 사람"에 초대합니다!! 민음협 2007.03.29 15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40 Next
/ 40

LOGIN

SEARCH

MENU NAVIGATION